성경공부/기도나눔

  • 홈 >
  • 교육/훈련 >
  • 성경공부/기도나눔
성경공부/기도나눔
[우리말성경]- 사무엘하(2Samuel) 제15장 이경숙 2019-11-25
  • 추천 0
  • 댓글 4
  • 조회 32

http://unduk.or.kr/bbs/bbsView/19/5657320

 

15장


압살롬이 반역을 꾀함

1.  이 일 후에 압살롬은 전차와 말들을 준비하고 50명의 군사들을 마련해 자기를 앞세웠습니다.
2.  그는 일찍 일어나 성문 쪽으로 향한 길가에 섰습니다. 누구든 판결을 받으려고 왕 앞에 상소문을 들고 오면 압살롬이 그 사람을 불러 말했습니다. “네가 어느 성 출신이냐?” 그 사람이 “이스라엘의 어느 지파에서 왔습니다”라고 대답하면
3.  압살롬이 그에게 “보아라. 네 상소가 옳고 타당하지만 네 말을 들어줄 만한 사람이 왕에게 없구나”라고 말하며
4.  또 이렇게 덧붙여 말했습니다. “내가 이 땅에서 재판관이 되고 누구든 상소나 재판할 문제를 가지고 내게 오면 내가 정당한 판결을 내려 줄 텐데.”
5.  또한 압살롬은 누가 자기에게 다가와 절을 하면 언제든 손을 뻗어 붙들고 입을 맞추곤 했습니다.
6.  압살롬은 정당한 재판을 호소하며 왕께 오는 모든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이런 식으로 대해서 이스라엘 백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7.  4년 만에 압살롬이 왕께 말했습니다. “헤브론에 가서 제가 여호와께 서원한 것을 이룰 수 있게 해 주십시오.
8.  왕의 종이 아람의 그술에서 살 때 ‘여호와께서 저를 예루살렘에 다시 가게 해 주시면 제가 여호와를 섬기겠다’ 하고 서원했었습니다.”
9.  왕이 그에게 “평안히 가거라” 하고 말하자 그는 일어나 헤브론으로 갔습니다.
10.  그때 압살롬은 이스라엘 모든 지파에게 두루 첩자들을 보내 “나팔소리가 들리면 너희는 곧바로 ‘압살롬이 헤브론에서 왕이 됐다’라고 하라"라고 말해 두었습니다.
11.  예루살렘에서 200명의 사람들이 압살롬을 따라갔는데 그들은 단지 손님으로 초대돼 이 일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고 그냥 따라나선 것이었습니다.
12.  압살롬은 제사를 드리면서 다윗의 참모인 길로 사람 아히도벨에게 사람을 보내 그의 고향 길로에 오게 했습니다. 이렇게 반란 세력이 점점 커지자 압살롬의 추종자들도 점점 불어났습니다.

다윗이 몸을 피함

13.  심부름꾼이 와서 다윗에게 말했습니다. “이스라엘의 인심이 압살롬에게로 돌아섰습니다.”
14.  그러자 다윗이 그와 함께 예루살렘에 있던 모든 신하들에게 말했습니다. “여기서 도망가야겠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 가운데 어느 누구도 압살롬에게서 살아남을 수 없을 것이다. 지금 당장 떠나자. 그 아이가 조만간 우리를 쳐서 해치고 칼로 성을 칠까 두렵구나.”
15.  왕의 신하들이 그에게 대답했습니다. “우리는 왕의 종들입니다. 무엇이든 우리 주 왕께서 하라고 하시는 대로 할 것입니다.”
16.  왕은 왕궁을 지킬 후궁 열 명만 남겨 놓고 그의 모든 가족들과 함께 떠났습니다.
17.  왕이 떠나자 모든 백성들이 그 뒤를 따랐습니다. 그러다가 그들은 성 외곽에 멈추어 섰습니다.
18.  그의 모든 신하들이 왕의 옆에서 걸었고 모든 그렛 사람과 모든 블렛 사람과 가드에서부터 왕을 따라온 600명의 모든 가드 사람이 왕 앞에서 행진해 갔습니다.
19.  왕이 가드 사람 잇대에게 말했습니다. “네가 왜 우리와 함께 가려고 하느냐? 돌아가 왕과 함께 있어라. 너는 네 고향에서 망명 온 외국 사람이니 말이다.
20.  네가 온 것이 불과 얼마 전인데 어디로 갈지도 모르는 내가 어떻게 네게 우리와 같이 떠나자고 하겠느냐? 돌아가거라. 네 동포들도 데리고 가거라. 은혜와 진리가 너와 함께하기를 바란다.”
21.  그러나 잇대가 왕께 대답했습니다. “여호와께서 살아 계심과 내 주 왕께서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는데 내 주 왕께서 계시는 곳이면 어디든 그것이 죽음이든지 생명이든지 상관없이 왕의 종도 거기에 있을 것입니다.”
22.  다윗이 잇대에게 말했습니다. “그러면 먼저 건너가거라.” 그리하여 가드 사람 잇대는 자기 부하들과 그에게 딸린 아이들과 함께 건넜습니다.
23.  온 백성들이 지나갈 때 나라 모든 백성들이 큰 소리로 울었습니다. 왕은 기드론 골짜기를 먼저 건넜고 온 백성들은 광야 길을 향해 나아갔습니다.
24.  사독도 거기 있었고 하나님의 언약궤를 메고 있던 모든 레위 사람들도 그와 함께 있었습니다. 거기에서 하나님의 궤를 내려놓았습니다. 아비아달도 올라와 모든 백성들이 성에서 나올 때까지 기다렸습니다.
25.  그러자 왕이 사독에게 말했습니다. “하나님의 궤를 성안으로 들여놓아라. 여호와 앞에 내가 은혜를 입었다면 그분이 나를 돌아오게 하시고 언약궤와 그분이 계시는 곳을 다시 보여 주실 것이다.
26.  그러나 그분께서 ‘내가 너를 기뻐하지 않는다’라고 하신다면 내가 여기 있으니 그분이 보시기에 선한 대로 내게 행하실 것이다.”
27.  왕이 제사장 사독에게 또 말했습니다. “너는 선견자가 아니냐? 너는 네 두 아들, 곧 아히마아스와 아비아달의 아들 요나단을 데리고 평안히 성으로 돌아가라.
28.  나는 네가 소식을 전해 올 때까지 광야의 나루터에서 기다리고 있겠다.”
29.  그리하여 사독과 아비아달은 하나님의 궤를 메고 예루살렘으로 돌아가 그곳에 있었습니다.
30.  그러나 다윗은 계속 올리브 산으로 올라갔습니다. 그는 머리를 가리고 발에 아무것도 신지 않은 채 계속 울면서 갔습니다. 그와 함께 있던 모든 백성들도 머리를 가리고 계속 울면서 올라갔습니다.
31.  그때 누군가 다윗에게 아히도벨이 압살롬의 모반자들 가운데 껴 있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그러자 다윗이 기도했습니다. “여호와여, 아히도벨의 계획을 어리석게 하소서.”
32.  다윗이 산꼭대기에 도착했습니다. 그곳은 백성들이 하나님께 경배를 드리곤 하던 곳이었습니다. 그때 그곳에 있던 아렉 사람 후새가 자기 옷을 찢고 머리에 흙을 뒤집어쓴 채로 그를 맞으러 나왔습니다.
33.  다윗이 그에게 말했습니다. “네가 나와 함께 간다면 내게 짐이 될 것이다.
34.  성으로 돌아가 압살롬에게 ‘왕이시여, 내가 왕의 종이 되겠습니다. 내가 전에는 왕의 아버지의 종이었지만 이제 왕의 종이 되겠습니다’ 한다면 네가 아히도벨의 계획이 실패로 돌아가도록 나를 도울 수 있을 것이다.
35.  사독과 아비아달 두 제사장이 거기 너와 함께 있지 않겠느냐? 무엇이든 왕궁에서 듣는 소식은 사독과 아비아달 두 제사장에게 말해 주어라.
36.  그들의 두 아들, 곧 사독의 아들 아히마아스와 아비아달의 아들 요나단이 그들과 함께 거기에 있으니 무엇이든지 들리는 대로 그들 편에 소식을 전하여라.”
37.  그리하여 다윗의 친구 후새는 성안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때 압살롬도 예루살렘으로 들어갔습니다. 

       [출처: GOODTV 성경읽기] 

    추천

댓글 4

  • 박창훈 2019.11.27 16:44

    “여호와여, 아히도벨의 계획을 어리석게 하소서.”
    때로 억울하게 모함하는 사람을 만나도, 이렇게 기도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다윗의 인생의 연륜이 느껴지는 말입니다.

  • 박경옥 2019.11.26 06:33

    하나님의 궤를 성안으로 들여놓아라. 여호와 앞에 내가 은혜를 입었다면 그분이 나를 돌아오게 하시고 언약궤와 그분이 계시는 곳을 다시 보여 주실 것이다. 그러나 그분께서 ‘내가 너를 기뻐하지 않는다’라고 하신다면 내가 여기 있으니 그분이 보시기에 선한 대로 내게 행하실 것이다. // 실로에 있던 궤를 전쟁에 앞장 세우던 실로의 대제사장의 두 아들 홉니와 비느하스와 대조되는, 내 중임 안으로가 아니라 하나님 중심에 맞추는...

  • 배상필 2019.11.25 18:25


    21. 그러나 잇대가 왕께 대답했습니다. “여호와께서 살아 계심과 내 주 왕께서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는데 내 주 왕께서 계시는 곳이면 어디든 그것이 죽음이든지 생명이든지 상관없이 왕의 종도 거기에 있을 것입니다.”
    32. 다윗이 산꼭대기에 도착했습니다. 그곳은 백성들이 하나님께 경배를 드리곤 하던 곳이었습니다. 그때 그곳에 있던 아렉 사람 후새가 자기 옷을 찢고 머리에 흙을 뒤집어쓴 채로 그를 맞으러 나왔습니다.
    37. 그리하여 다윗의 친구 후새는 성안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때 압살롬도 예루살렘으로 들어갔습니다.

    다윗의 주변에는 충성스러운 사람들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다윗이 피난 중에 블레셋 가드 사람 잇대에게 자기 동포들과 함께 돌아가라고 했을 때 다윗 왕과 운명을 함께 하겠다고 합니다.
    다윗의 친구였던 아렉사람 후새도 예루살렘 성안으로 가서 첩자의 역할을 해달라는 다윗의 제안으로 받아들여서 성안으로 들어갑니다. 친구 다윗을 위해서 생명의 위협을 기꺼이 감수하겠다는 것으로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윗이 아마도 주변 사람들을 배려했기에 이런 사람들을 얻지 않았을까 생각됩니다.
    피난 중인 자신을 따라오는 잇대에게 돌아가라고 먼저 말하는 다윗의 모습을 통해서 추정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 대로 너희도 남을 대접하라는 예수님의 가르침이 생각납니다.
    인간 관계에서 마음에 새겨야 할 진리인 것 같습니다.

  • 최종국 2019.11.25 11:07

    믿음은 하나님께 자신의 삶을 온전히 맡기는 것이지 무관심하거나 포기하는 것이 아닙니다. 믿음은 하나님을 향한 전적인 신뢰이자 자신의 일에 최선을 다하는 삶입니다. 하나님을 믿는다고 하면서 게으르거나 현실적인 실천을 미룬다면 진정한 신앙인의 모습이라 볼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다윗과 같이 순수하고 신실한 신앙을 가짐과 동시에 지혜를 통해 해결책을 끊임없이 모색하려는 노력이 있어야 합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우리말성경]- 사무엘하(2Samuel) 제16장 [4] 이경숙 2019.11.26 0 33
다음글 [우리말성경]- 사무엘하(2Samuel) 제14장 [3] 이경숙 2019.11.24 0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