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공부/기도나눔

  • 홈 >
  • 교육/훈련 >
  • 성경공부/기도나눔
성경공부/기도나눔
[우리말성경]- 열왕기하(2Kings) 제12장 이경숙 2020-01-07
  • 추천 0
  • 댓글 4
  • 조회 92

http://unduk.or.kr/bbs/bbsView/19/5674078

 

12장


요아스가 성전을 보수함

1.  예후 7년에 요아스가 왕이 돼 예루살렘에서 40년을 다스렸습니다. 요아스의 어머니 이름은 시비아며 브엘세바 출신이었습니다.
2.  요아스는 제사장 여호야다가 이끌어 준 기간 내내 여호와 보시기에 올바르게 행했습니다.
3.  그러나 산당들은 없애지 않았습니다. 백성들이 여러 산당에서 제사와 분향을 계속했기 때문입니다.
4.  요아스가 제사장들에게 말했습니다. “여호와의 성전에 거룩한 제물로 바친 은, 곧 세금으로 바친 은, 개인적인 서원으로 바친 은, 성전에 자진해서 가져온 은을
5.  모든 제사장이 각각 아는 사람에게서 받아서 그것으로 어디든 성전이 부서진 곳을 보수하는 데 사용하도록 하라.”
6.  그러나 요아스 왕 23년까지 제사장들은 성전의 부서진 곳을 보수하지 않았습니다.
7.  그리하여 요아스 왕이 제사장 여호야다와 다른 제사장들을 불러서 물었습니다. “왜 성전의 부서진 곳을 보수하지 않았느냐? 이제 더 이상 아는 사람에게서 은을 받아 두지 말고 그것을 성전 부서진 곳을 보수하는 데 쓰도록 직접 내주어라.”
8.  제사장들은 백성들에게 은을 더 이상 받지 않고 스스로 성전의 부서진 곳을 보수하지도 않는 것에 동의했습니다.
9.  제사장 여호야다는 상자 한 개를 가져다가 뚜껑에 구멍을 내고 그것을 제단 옆 여호와의 성전 입구 오른쪽에 놓아두었습니다. 입구를 지키는 제사장들은 백성들이 여호와의 성전에 가져온 모든 은을 그 상자에 넣었습니다.
10.  그 상자에 은이 많이 있는 것을 보면 왕의 서기관과 대제사장이 와서 여호와의 성전에 바친 은을 세어 가방 속에 넣었습니다.
11.  그 세어 넣은 은을 그들이 여호와의 성전을 공사하는 감독관들에게 가져다 주어 그 은으로 여호와의 성전에서 일하는 사람들에게 보수를 지급하게 했습니다. 곧 목수와 건축가들과
12.  석수장이들에게 주어 여호와의 성전의 부서진 곳을 보수하기 위해 목재와 다듬은 돌을 사고 성전 복구에 드는 다른 모든 비용으로 사용하게 했습니다.
13.  여호와의 성전에 바친 은은 여호와의 성전의 은대야와 부집게와 물 뿌리는 대접과 나팔과 금기물이나 은기물 만드는 데는 쓰지 않았습니다.
14.  그 은을 일꾼들에게 주어 성전을 보수하게 했습니다.
15.  성전을 공사하는 감독관들은 그 은을 받아 일꾼들에게 주는 사람들과 은 사용에 대한 회계를 안 했는데 그것은 은을 맡은 사람들이 성실하게 일했기 때문입니다.
16.  속건제나 속죄제로 바친 은은 여호와의 성전에 바치지 않았습니다. 그것은 제사장들이 가졌습니다.
17.  그때쯤 아람 왕 하사엘이 올라와 가드를 공격해 함락시켰습니다. 그러고 나서 하사엘은 예루살렘으로 올라갔습니다.
18.  그러자 유다 왕 요아스는 자기 조상인 유다 왕 여호사밧과 여호람과 아하시야가 바친 모든 신성한 물건들과 요아스 자신이 바친 예물들과 여호와 성전의 창고와 왕궁에 있던 모든 금을 챙겨 아람 왕 하사엘에게 보냈습니다. 그러자 그가 예루살렘에서 물러갔습니다.
19.  요아스의 다른 일들과 그가 한 모든 일은 유다 왕들의 역대기에 기록돼 있습니다.
20.  요아스의 신하들이 요아스를 대적해 반역하고 실라로 내려가는 길가 밀로의 집에서 요아스를 죽였습니다.
21.  요아스를 죽인 신하들은 시므앗의 아들 요사갈과 소멜의 아들 여호사바드였습니다. 요아스는 죽어서 자기 조상들과 함께 다윗 성에 묻혔습니다. 그리고 요아스의 아들 아마샤가 뒤를 이어 왕이 됐습니다. 

     [출처: GOODTV 성경읽기] 

    추천

댓글 4

  • 박창훈 2020.1.7 19:16

    “여호와의 성전에 거룩한 제물로 바친 은, 곧 세금으로 바친 은, 개인적인 서원으로 바친 은, 성전에 자진해서 가져온 은을 모든 제사장이 각각 아는 사람에게서 받아서 그것으로 어디든 성전이 부서진 곳을 보수하는 데 사용하도록 하라.”
    하나님께 바친 예물은 그 목적에 따라 정당하게 사용되어야 합니다.

  • 배상필 2020.1.7 18:21


    5. 모든 제사장이 각각 아는 사람에게서 받아서 그것으로 어디든 성전이 부서진 곳을 보수하는 데 사용하도록 하라.”
    6. 그러나 요아스 왕 23년까지 제사장들은 성전의 부서진 곳을 보수하지 않았습니다.
    15. 성전을 공사하는 감독관들은 그 은을 받아 일꾼들에게 주는 사람들과 은 사용에 대한 회계를 안 했는데 그것은 은을 맡은 사람들이 성실하게 일했기 때문입니다.

    제사장들이 왕의 명을 어기고 왜 성전을 보수하지 않았는지 자세히는 알 수 없지만
    아마도 제사장들이 개인적으로 착복을 한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당시에 존경받는 종교지도자들이었던 제사장들이 성실하게 자신들의 임무를 감당하지 못합니다.

    성전 공사에서 감독관의 지휘를 받아 일꾼들을 관리하던 중간관리자들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들이 성실하게 일을 해서 감독관이 직접 재무 관리를 하지 않았다고 기록을 합니다.
    지금 기준으로 보면 세상적인(?) 일을 하는 공사현장의 행정직원이 오히려 인정을 받습니다.

    일의 종류보다도 그 일을 어떤 마음가짐과 어떤 태도로 하는가가 중요한 것 같습니다.
    하나님이 나중에 우리의 삶을 결산하실 때도 같은 기준으로 하실 것 같습니다.

    하나님 앞에 하듯이 성실하게 하루 하루를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최종국 2020.1.7 09:06

    요아스는 제사장 여호야다가 생존하는 동안에는 많은 치적을 쌓았습니다. 그러나 여호야다가 죽자 우상을 숭배하다가 결국 하나님의 징계를 받아 신하에 의해 살해되고 맙니다. 신앙의 멘토가 사라지자 그의 신앙도 사라진고 만 것입니다. 우리 인생 속에서 영적 동행자를 만나는 것도 중요하고 큰 축복이지만 결국 우리는 하나님과의 전인격적인 만남을 가져야만 하나님 앞에 진정으로 바로 설 수 있는 것입니다.

  • 박경옥 2020.1.7 06:58

    왜 성전의 부서진 곳을 보수하지 않았느냐? 하던 유다 왕 요아스는 자기 조상인 유다 왕 여호사밧과 여호람과 아하시야가 바친 모든 신성한 물건들과 요아스 자신이 바친 예물들과 여호와 성전의 창고와 왕궁에 있던 모든 금을 챙겨 아람 왕 하사엘에게 보냈습니다. 그러자 그가 예루살렘에서 물러갔습니다. // 자신의 성전됨은 보수하지 못한 자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우리말성경]- 열왕기하(2Kings) 제13장 [4] 이경숙 2020.01.08 0 97
다음글 [우리말성경]- 열왕기하(2Kings) 제11장 [4] 이경숙 2020.01.06 0 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