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공부/기도나눔

  • 홈 >
  • 교육/훈련 >
  • 성경공부/기도나눔
성경공부/기도나눔
[우리말성경]- 사무엘상(1Samuel) 제24장 이경숙 2019-11-03
  • 추천 0
  • 댓글 2
  • 조회 23

http://unduk.or.kr/bbs/bbsView/19/5648871

 

24장


다윗이 사울을 살려 보냄

1.  블레셋 사람들과 싸우러 나갔다가 돌아온 사울은 다윗이 엔게디 광야에 있다는 소식을 듣게 됐습니다.
2.  그러자 사울은 온 이스라엘에서 뽑은 3,000명의 군사들을 이끌고 다윗과 그 일행들을 찾기 위해 들염소 바위 근처로 갔습니다.
3.  사울은 길가에 있는 양 우리에 이르게 됐습니다. 그곳에는 동굴이 하나 있었는데 사울이 용변을 보려고 거기 들어갔습니다. 그 동굴 안쪽에는 다윗과 그의 일행이 숨어 있었습니다.
4.  다윗의 부하들이 말했습니다. “오늘이야말로 여호와께서 ‘내가 네 원수를 네 손에 넘겨 주어 네 마음대로 하도록 하리라’라고 말씀하신 그날인가 봅니다.” 그러자 다윗은 살그머니 기어가 사울의 겉옷 한 자락을 잘라 냈습니다.
5.  다윗은 사울의 옷자락을 잘라 낸 것조차도 마음에 걸렸습니다.
6.  다윗은 자기 부하들에게 말했습니다. “내 손을 들어 여호와께서 기름 부어 세우신 내 주인을 치는 일은 여호와께서 금하신 일이다. 그는 여호와께서 기름 부어 세우신 왕이다.”
7.  다윗은 이런 말로 자기 부하들을 나무라며 그들이 사울을 공격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사울은 동굴을 떠나 자기 길로 갔습니다.
8.  그러자 다윗은 동굴에서 나와 사울에게 외쳤습니다. “내 주 왕이시여.” 사울이 뒤돌아 다윗을 보자 다윗은 얼굴을 땅에 대고 엎드려 절했습니다.
9.  다윗이 사울에게 말했습니다. “어째서 왕은 사람들이 ‘다윗이 왕을 해치려고 한다’라고 한 말에만 귀 기울이십니까?
10.  오늘 왕께서는 여호와께서 동굴 속에서 왕의 목숨을 내 손에 넘겨주셨음을 확실히 아셨을 것입니다. 저더러 왕을 죽이라고 부추긴 사람들도 있었지만 나는 왕의 목숨을 아껴 오히려 ‘나는 내 손으로 내 주인을 치지 않겠다. 그는 여호와께서 기름 부으신 왕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했습니다.
11.  내 아버지여, 보십시오. 내 손에 있는 왕의 이 옷자락을 보십시오. 내가 왕의 옷자락을 잘라 냈지만 왕을 죽이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니 내가 왕께 잘못을 저지르거나 반역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주십시오. 왕은 내 목숨을 빼앗으려고 찾아다니시지만 나는 왕께 죄를 짓지 않았습니다.
12.  여호와께서 왕과 나 사이를 판단하셔서 내 억울함을 직접 풀어 주시기 바랍니다. 그러나 나는 왕께 손대지 않을 것입니다.
13.  속담에 ‘악행을 하는 사람에게서 악한 행동이 나온다’고 했으니 나는 왕을 해치지 않을 것입니다.
14.  이스라엘의 왕이 누구를 잡으러 나온 것입니까? 왕이 누구를 쫓는 것입니까? 죽은 개나 벼룩을 쫓는 것과 같습니다.
15.  여호와께서 우리 재판관이 되셔서 우리 사이를 판단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분이 내 사정을 살피시고 나를 왕의 손에서 구해 내시기 바랍니다.”
16.  다윗이 이 말을 마치자 사울이 “내 아들 다윗아, 네 목소리가 아니냐?”라고 말하며 큰소리로 울었습니다.
17.  그가 또 말했습니다. “나는 너를 못살게 굴었는데 너는 내게 이렇게 좋게 대하니 네가 나보다 의롭구나.
18.  네가 방금 내게 말해 준 것처럼 여호와께서 네 손에 나를 넘겨주셨는데도 너는 나를 죽이지 않았다.
19.  사람이 자기 원수를 만났는데 누가 해치지 않고 그냥 보내 주겠느냐? 오늘 네가 내게 한 일로 여호와께서 네게 상 주시기를 바란다.
20.  나는 네가 분명 왕이 될 것이고 이스라엘 왕국이 네 손에 세워지리라는 것을 알고 있다.
21.  지금 여호와의 이름으로 내게 맹세하여라. 네가 내 자손들을 끊어 버리지 않고 내 이름을 내 아버지의 집안에서 지우지 않겠다고 말이다.”
22.  다윗은 사울에게 그대로 맹세했습니다. 그러자 사울은 궁으로 돌아갔고 다윗과 그의 부하들은 요새로 올라갔습니다. 

     [출처: GOODTV 성경읽기] 

    추천

댓글 2

  • 배상필 2019.11.3 19:06


    11. 내 아버지여, 보십시오. 내 손에 있는 왕의 이 옷자락을 보십시오. 내가 왕의 옷자락을 잘라 냈지만 왕을 죽이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니 내가 왕께 잘못을 저지르거나 반역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주십시오. 왕은 내 목숨을 빼앗으려고 찾아다니시지만 나는 왕께 죄를 짓지 않았습니다.
    12. 여호와께서 왕과 나 사이를 판단하셔서 내 억울함을 직접 풀어 주시기 바랍니다. 그러나 나는 왕께 손대지 않을 것입니다.
    16. 다윗이 이 말을 마치자 사울이 “내 아들 다윗아, 네 목소리가 아니냐?”라고 말하며 큰소리로 울었습니다.

    사울은 지속적으로 다윗을 죽이려고 했지만 다윗은 끝까지 사울을 선대합니다.
    다윗이 사울을 죽일 수도 있는 상황이었지만 죽이지 않았고,
    자신이 사울에게 반역한 것이 아니라 누명을 쓰고 있는 상황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했을 때
    사울은 감동의 눈물을 흘리면서 다윗을 아들이라고 합니다.

    억울하게 누명을 쓰고, 쫓기는 상황에서도 다윗이 계속해서 선을 행할 수 있었던 것은
    다윗이 하나님을 신뢰했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사울은 오해를 하고 있지만 하나님은 진실은 아신다는 믿음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사람보다 하나님을 바라보고 의뢰하는 믿음을 갖길 원합니다.

  • 최종국 2019.11.3 09:58

    우리도 억울한 일을 당할 때가 있습니다.  그때 우리는 자신의 억울함을 여러 사람에게 호소하고 자신에게 억울한  누명을 씌운 사람을 미워하며 언젠가는 복수할 것이라는 생각을 갖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하나님의 방법이 아닙니다.  다윗처럼 자신의 억울함을 하나님께 아뢰고 하나님께서 친히 그 일을 해결해주실 것을 믿고 기도하시기 바랍니다.  그러면 하나님께서 그 오해를 풀어주시고 진실을 밝혀주실 것입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우리말성경]- 사무엘상(1Samuel) 제25장 [4] 이경숙 2019.11.04 0 37
다음글 [우리말성경]- 사무엘상(1Samuel) 제23장 [3] 이경숙 2019.11.02 0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