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공부/기도나눔

  • 홈 >
  • 교육/훈련 >
  • 성경공부/기도나눔
성경공부/기도나눔
[우리말성경] - 열왕기하(2Kings) 9 장 최종국 2024-04-12
  • 추천 0
  • 댓글 3
  • 조회 44

http://unduk.or.kr/bbs/bbsView/19/6382449

[우리말성경]제9장


이스라엘 왕 예후


1.  예언자 엘리사는 예언자의 제자들 가운데 한 사람을 불러 말했습니다. “떠날 채비를 하고 이 기름병을 들고 길르앗 라못으로 가거라.

2.  거기 도착하면 님시의 손자이며 여호사밧의 아들인 예후를 찾아라. 그러고 나서 들어가 그를 형제들 사이에서 불러내 안쪽 방으로 데려가거라.

3.  그리고 이 기름병을 가져다가 예후의 머리에 붓고 ‘여호와께서 말씀하신다. 내가 네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 왕으로 삼는다’라고 선포하여라. 그리고 문을 열고 도망쳐라. 머뭇거려서는 안 된다.”

4.  그리하여 그 소년 예언자는 길르앗 라못으로 갔습니다.

5.  소년 예언자가 도착해 보니 예후가 군대 장관들과 함께 앉아 있었습니다. 소년 예언자가 말했습니다. “장군님께 전할 말씀이 있습니다.” 예후가 물었습니다. “우리 가운데 누구 말이냐?” 그가 대답했습니다. “바로 장군님입니다.”

6.  예후가 일어나 집안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러자 예언자가 예후의 머리에 기름을 붓고 말했습니다.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말씀하십니다. ‘내가 네게 기름을 부어 여호와의 백성 이스라엘의 왕으로 삼는다.

7.  너는 네 주 아합의 집을 쳐야 한다. 내가 이세벨의 손에 의해 내 종 예언자들과 다른 모든 여호와의 종들이 흘린 피에 대해 복수할 것이다.

8.  아합 집안의 사람은 다 죽을 것이다. 내가 이스라엘에서 종이든 자유인이든 할 것 없이 아합의 모든 남자를 끊어 버릴 것이다.

9.  내가 아합의 집을 느밧의 아들 여로보암의 집과 아히야의 아들 바아사의 집과 똑같이 만들 것이다.

10.  그리고 개들이 이스르엘 땅에서 이세벨을 먹을 것이다. 그러나 아무도 이세벨을 묻어주지 않을 것이다.’” 그러고 나서 그는 문을 열고 도망쳤습니다.

11.  예후가 왕의 신하들에게 나왔더니 한 사람이 예후에게 물었습니다. “괜찮소? 저 미친 사람이 왜 당신에게 온 것이오?” 예후가 대답했습니다. “당신들이 그 사람과 그 사람이 한 말을 알 것이오.”

12.  왕의 신하들이 말했습니다. “그렇지 않소. 우리에게 말해 보시오.” 예후가 말했습니다. “그가 내게 이러이러하게 말했소. ‘여호와께서 말씀하신다. 내가 네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으로 삼는다’라고 말이오.”

13.  왕의 신하들은 각각 얼른 자기 옷을 벗어 예후의 발 아래 깔았습니다. 그러고는 나팔을 불며 소리쳤습니다. “예후가 왕이다.”


예후가 요람과 아하시야를 죽임


14.  그리하여 님시의 손자이며 여호사밧의 아들 예후는 요람을 반역하는 음모를 꾸몄습니다. 그때 요람과 온 이스라엘은 아람 왕 하사엘과 맞서 싸워서 길르앗 라못을 지키고 있었습니다.

15.  그러나 요람 왕은 아람 왕 하사엘과 싸우다가 아람 사람에게 부상당한 것을 치료하기 위해 이스르엘로 돌아온 상태였습니다. 예후가 말했습니다. “너희가 내 뜻을 좋게 여긴다면 아무도 성 밖으로 나가 이스르엘에 이 소식을 전하러 가지 못하게 하라.”

16.  그러고 나서 그가 전차를 타고 이스르엘로 달려갔습니다. 요람이 그곳에 누워 있었고 유다 왕 아하시야가 그를 만나러 내려와 있었습니다.

17.  이스르엘 망대를 지키는 파수병이 서 있다가 예후의 군대가 다가오는 것을 보고 외쳤습니다. “군대가 보입니다.” 요람이 명령했습니다. “한 사람을 말에 태워 보내라. 그들을 만나 ‘평안의 소식이냐?’ 하고 묻게 하여라.”

18.  한 사람이 말을 타고 나가서 예후를 만나 물었습니다. “왕께서 ‘평안의 소식이냐?’하고 물으십니다.” 예후가 대답했습니다. “네가 평안과 무슨 상관이 있느냐? 뒤로 가 나를 따라라.” 파수병이 보고했습니다. “보낸 사람이 그들에게 가서 돌아오지 않습니다.”

19.  그리하여 왕은 다른 사람을 말에 태워 보냈습니다. 왕이 보낸 사람이 그들에게 가서 말했습니다. “왕께서 ‘평안의 소식이냐?’ 하고 물으십니다.” 예후가 대답했습니다. “네가 평안과 무슨 상관이 있느냐? 뒤로 가 나를 따라라.”

20.  파수병이 보고했습니다. “보낸 사람이 그들에게 가서 이번에도 돌아오지 않습니다. 그런데 말을 모는 것이 님시의 손자 예후 같습니다. 미친 사람처럼 몰고 있습니다.”

21.  요람이 명령했습니다. “내 전차를 준비하여라.” 전차가 준비되자 이스라엘 왕 요람과 유다 왕 아하시야가 각각 자기 전차를 타고 나갔습니다. 그들은 이스르엘 사람 나봇의 땅에서 예후와 마주하게 됐습니다.

22.  요람이 예후를 보고 물었습니다. “예후야, 평안의 일이냐?” 예후가 대답했습니다. “네 어머니 이세벨이 들여온 저 많은 우상들과 마술들이 있는데 어떻게 평안하겠느냐?”

23.  요람이 뒤돌아서 도망치며 아하시야에게 소리질렀습니다. “아하시야여, 모반입니다.”

24.  그러자 예후는 힘껏 활을 당겨 요람의 두 어깨 사이를 쏘았습니다. 화살은 요람의 가슴을 뚫었고 요람은 전차 안에서 나뒹굴었습니다.

25.  예후가 자기의 전차 사령관인 빗갈에게 말했습니다. “요람의 시체를 들어 이스르엘 사람 나봇의 밭에 던져라. 너와 내가 함께 전차를 타고 요람의 아버지 아합의 뒤를 따라다닐 때 여호와께서 그에 대해 예언하신 것을 기억하여라.

26.  ‘나 여호와가 말한다. 어제 내가 나봇의 피와 그의 아들들의 피를 보았다. 나 여호와가 말한다. 내가 이 땅에서 네게 갚아 줄 것이다.’ 그러니 이제 여호와의 말씀대로 요람의 시체를 들어 그 땅에 던져라.”

27.  유다 왕 아하시야는 이 광경을 보고 벳하간으로 가는 길로 도망쳤습니다. 그러자 예후는 아하시야를 쫓아가며 “전차를 타고 있는 저자도 쏴 죽여라!” 하고 소리쳤습니다. 전차를 타고 도망가던 아하시야는 이블르암 근처 구르로 올라가는 길에서 부상을 당했습니다. 그리고 아하시야는 므깃도까지 도망쳐 므깃도에서 죽었습니다.

28.  아하시야의 신하들은 아하시야의 시체를 전차에 싣고 예루살렘으로 데려와 그 조상들과 함께 다윗 성 그의 무덤에 묻어 주었습니다.

29.  아하시야는 아합의 아들 요람 11년에 유다 왕이 됐습니다.


이세벨이 죽음


30.  그 후 예후는 이스르엘로 갔습니다. 이세벨은 이 말을 듣고 눈에 화장하고 머리를 매만진 뒤 창문으로 내다보았습니다.

31.  예후가 성문으로 들어오자 이세벨이 물었습니다. “자기 주인을 죽인 너 시므리야, 평안하냐?”

32.  그러자 예후가 얼굴을 들어 창문을 쳐다보고 소리쳤습니다. “누가 내 편이 될 것이냐? 누구냐?” 두세 명의 내시들이 밖을 내다보았습니다.

33.  예후가 말했습니다. “저 여자를 던지라!” 그러자 내시들이 이세벨을 내던졌습니다. 이세벨의 피가 벽과 말들에 튀었고 예후는 발로 이세벨의 시체를 짓밟았습니다.

34.  예후가 들어가 먹고 마시며 말했습니다. “가서 저 저주받은 여자를 찾아서 묻어 주라. 그 여자가 왕의 딸이었기 때문이다.”

35.  사람들이 이세벨을 묻어 주려고 나가 찾아보니 남은 것은 해골과 발과 손바닥뿐이었습니다.

36.  그들이 돌아와 예후에게 말했습니다. 그러자 예후가 말했습니다. “과연 여호와께서 자기 종 디셉 사람 엘리야를 통해 하신 말씀대로구나. ‘이스르엘 땅에서 개들이 이세벨의 살을 먹을 것이다.

37.  이세벨의 시체가 이스르엘 땅에서 밭에 거름같이 될 것이니 여기 이세벨이 누워 있다고 말할 사람이 없을 것이다.’” 

    추천

댓글 3

  • 배상필 2024.4.21 22:04


    36. 그들이 돌아와 예후에게 말했습니다. 그러자 예후가 말했습니다. “과연 여호와께서 자기 종 디셉 사람 엘리야를 통해 하신 말씀대로구나. ‘이스르엘 땅에서 개들이 이세벨의 살을 먹을 것이다.

    악인의 최후가 어떠할 것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 죄악중에는 나봇의 땅을 빼앗고, 무고한 나봇을 죽인 것도 포함이 됩니다.
    죄에 대한 대가를 치루는 것이 하나님의 정의입니다.

  • 박창훈 2024.4.14 08:08

    "내가 네게 기름을 부어 여호와의 백성 이스라엘의 왕으로 삼는다."
    이스라엘 사람들은 기름을 부어 그 사람을 왕으로 인정했습니다. 예수님께 향유를 부은 이들도 왕으로 인정했음을 알게 됩니다.

  • 최종국 2024.4.12 07:08

    엘리사의 제자는 다른 것을 하지 않았습니다. 오로지 하나님의 말씀대로, 하나님의 말씀을 받았던 엘리사가 전하라고 한 말씀만을 전달했습니다. 그리스도인의 삶의 모습은 이런 것입니다. 순종이 가장 쉬운 것입니다. 왜냐하면 모든 것이 하나님의 손에 달려있기 때문입니다. 살아도 주를 위해서 살고, 죽어도 주를 위하여 죽을 수 있는 그리스도인이 되기를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우리말성경] - 열왕기하(2Kings) 10 장 [3] 최종국 2024.04.13 0 38
다음글 [우리말성경] - 열왕기하(2Kings) 8 장 [3] 최종국 2024.04.11 0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