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공부/기도나눔

  • 홈 >
  • 교육/훈련 >
  • 성경공부/기도나눔
성경공부/기도나눔
[우리말성경] - 열왕기하(2Kings) 11 장 최종국 2024-04-14
  • 추천 0
  • 댓글 3
  • 조회 41

http://unduk.or.kr/bbs/bbsView/19/6383216

[우리말성경]제11장


아달랴와 요아스


1.  아하시야의 어머니 아달랴는 자기 아들이 죽은 것을 보고 일어나 왕가의 모든 사람을 다 죽였습니다.

2.  그러나 요람 왕의 딸이며 아하시야의 누이인 여호세바는 왕자들이 죽임을 당하는 가운데서 아하시야의 아들 요아스를 몰래 빼내 도망쳐 나왔습니다. 그리고 요아스가 죽임당하지 않게 하려고 왕자와 그의 유모를 침실에 숨겼습니다.

3.  요아스는 자기 유모와 함께 여호와의 성전에서 6년 동안 숨어서 지냈고 그동안 아달랴가 그 땅을 다스렸습니다.

4.  7년째 되는 해에 여호야다가 사람을 보내 가리 사람의 백부장들과 호위병의 백부장들을 여호와의 성전에 있는 자기에게로 불러들였습니다. 여호야다는 백부장들과 언약을 맺고 여호와의 성전에서 그들이 맹세하게 시켰습니다. 그러고는 왕의 아들을 그들에게 보여 주었습니다.

5.  여호야다는 그들에게 말했습니다. “너희가 할 일은 이렇다. 안식일에 당번을 나눠 3분의 1은 왕궁을 지키고

6.  3분의 1은 수르 문을 지키고 3분의 1은 호위대 뒤에 있는 문을 지키라. 이와 같이 너희는 왕궁을 철저히 지키라.

7.  안식일에 임무를 쉬는 너희 가운데 두 무리는 왕을 위해 여호와의 성전을 지키라.

8.  너희는 각자 손에 무기를 들고 왕 주위에 둘러서서 왕을 호위하라. 누구든 너희 대열에 다가오는 사람은 죽이라. 너희는 왕이 드나드실 때 왕께 가까이 있으면서 왕을 지켜야 한다.”

9.  백부장들은 제사장 여호야다가 명령한 그대로 했습니다. 그들은 각각 자기 부하들, 곧 안식일에 당번인 부하들과 임무를 쉬는 부하들을 이끌고 제사장 여호야다에게 갔습니다.

10.  그러자 여호야다는 여호와의 성전에 있던 다윗 왕의 창과 방패들을 백부장들에게 주었습니다.

11.  호위병들은 손에 무기를 든 채 왕을 둘러싸고 성전 오른쪽부터 성전 왼쪽까지 제단과 성전 곁에 섰습니다.

12.  여호야다는 왕의 아들을 데리고 나와 왕관을 씌우고 율법책을 왕의 아들에게 주었습니다. 그러자 사람들은 그에게 기름을 부어 그를 왕으로 삼고 박수를 치며 “왕께 만세!”라고 소리질렀습니다.

13.  아달랴는 호위병들과 사람들이 지르는 소리를 듣고 여호와의 성전에 있는 사람들에게로 갔습니다.

14.  아달랴가 보니 거기에는 왕이 관습대로 기둥 곁에 서 있었습니다. 관료들과 나팔수들이 왕 곁에 있었고 그 땅의 모든 백성들이 기뻐하며 나팔을 불었습니다. 그러자 아달랴는 자기 옷을 찢으며 “반역이다! 반역이다!” 하고 외쳤습니다.

15.  제사장 여호야다가 군대를 지휘하는 백부장들에게 명령했습니다. “저 여자를 대열 밖으로 끌어내고 저 여자를 따르는 사람은 누구든지 칼로 죽이라.” 이는 제사장이 “여호와의 성전 안에서는 그를 죽이지 말라” 하고 말해 두었기 때문입니다.

16.  그리하여 그들은 아달랴가 왕궁의 말이 다니는 길로 지나갈 때 붙잡아 거기에서 죽였습니다.

17.  그러고 나서 여호야다는 왕과 백성들이 여호와와 언약을 맺어 여호와의 백성들이 되게 했습니다. 그는 또한 왕과 백성들 사이에도 언약을 맺게 했습니다.

18.  그 땅의 모든 백성들이 바알 신전으로 가서 바알 신전을 부서뜨렸습니다. 그들은 제단과 우상들을 산산조각 냈고 제단 앞에 있던 바알 제사장 맛단을 죽였습니다. 그 후 제사장 여호야다는 여호와의 성전에 관리들을 세웠습니다.

19.  그는 백부장들과 가리 사람들과 호위병들과 그 땅의 모든 백성들을 거느리고 왕을 모시고 여호와의 성전에서 내려와 호위병의 문 쪽 길을 지나 왕궁으로 갔습니다. 이렇게 그는 왕위에 올랐고

20.  그 땅의 모든 백성들이 기뻐했습니다. 아달랴가 왕궁에서 칼로 죽임을 당했기 때문에 예루살렘 성은 평화를 되찾고 조용해졌습니다.

21.  요아스가 왕이 됐을 때 그는 7세였습니다. 

    추천

댓글 3

  • 배상필 2024.4.21 22:28


    17. 그러고 나서 여호야다는 왕과 백성들이 여호와와 언약을 맺어 여호와의 백성들이 되게 했습니다. 그는 또한 왕과 백성들 사이에도 언약을 맺게 했습니다.
    18. 그 땅의 모든 백성들이 바알 신전으로 가서 바알 신전을 부서뜨렸습니다. 그들은 제단과 우상들을 산산조각 냈고 제단 앞에 있던 바알 제사장 맛단을 죽였습니다. 그 후 제사장 여호야다는 여호와의 성전에 관리들을 세웠습니다.

    제사장 여호야다는 쿠데타를 주동하면서
    유다를 야훼 중심의 공동체로 세워갑니다.

    신정사회에서 종교 권력의 영향력을 보게 됩니다.

    정교분리의 시대에 정치 권력도 획득하려는 종교인들의 모습을
    하나님이 과연 얼마나 기뻐하실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 박창훈 2024.4.14 08:26

    “여호와의 성전 안에서는 그를 죽이지 말라”
    성전 안에서 살인이 일어나지 않지만, 하나님의 이름으로 교회의 이름으로 교리로 사람을 죽이려는 경우가 아직도 있지 않은지 늘 살펴야 하겠습니다.

  • 최종국 2024.4.14 06:39

    여호야다와 여호세바 부부는 요시야에게 신실한 조력자이며 후견인이었고, 이스라엘을 바른 길로 안내할 수 있는 탁월한 지도자였습니다. 우리의 신앙과 삶에도 바로 세워야 할 부분이 있다면 과감히 개혁하여 진정한 평화를 이루기를 바랍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우리말성경] - 열왕기하(2Kings) 12 장 [3] 최종국 2024.04.15 0 38
다음글 [우리말성경] - 열왕기하(2Kings) 10 장 [3] 최종국 2024.04.13 0 38